bar_progress

미얀마서 反군부 국민통합정부 구성…연방군 창설 속도

최종수정 2021.04.16 20:34 기사입력 2021.04.16 20:34

댓글쓰기

소수민족 주요 요직에 대거 포진…무장조직과 협력 시사

미얀마 지방도시 만달레이에서 15일(현지시간) 오토바이를 탄 시위대가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저항의 표시로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얀마 지방도시 만달레이에서 15일(현지시간) 오토바이를 탄 시위대가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저항의 표시로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미얀마 민주진영이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맞서기 위한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했다. 이에 따라 연방군 창설 작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16일 미얀마 나우 등 현지매체와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민주진영은 소수민족 인사들을 대거 포함한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1988년 민주화 학생 운동을 이끌었던 민 코 나잉은 이날 민주진영 페이스북 방송을 통해 "지난해 총선 당선자들과 소수민족 무장단체 구성원들 및 반정부 시위대 인사 등이 참여하는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한다"고 설명했다.

민주진영은 국민통합정부를 의원내각제 형태로 구성했다. 11개 부처에 11명의 장관 및 12명의 차관을 두도록 했다.


카렌족인 만 윈 카잉 딴 부통령 대행과 카친족인 두와 라시 라 부통령이 각각 임시 총리와 대통령 대행 역할을 맡는다.


임시정부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가 유엔 특사로 임명했던 사사 박사는 국민통합정부의 국제협력부 장관과 정부 대변인직을 겸직하기로 했다. 사사 대변인은 친족이다.

쿠데타 이후부터 군부가 구금하고 있는 윈 민 대통령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은 자리를 그대로 유지했다. 양곤의 반군부 거리 시위를 이끄는 이 띤자 마웅은 여성청소년아동부 차관이 됐다.


사사 대변인은 발표문을 통해 "오늘 띤잔 축제 마지막 날이자 미얀마 전통 새해 바로 전날 국민통합정부 구성을 발표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미얀마 역사상 처음으로 통합정부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통합정부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무자비한 범죄자인 군사 정권으로부터 미얀마 국민이 당하는 엄청난 고통을 궁극적으로 끝내는 것"이라며 "앞으로 모든 소수민족을 국민통합정부 안으로 데려오도록 노력을 계속해 위대한 미얀마의 다양성과 힘을 대표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월 1일 쿠데타로 군사정부가 들어선 지 75일만에 민주진영이 소수민족 인사들을 포진시킨 독자 정부를 구성하면서 쿠데타 사태가 변곡점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카렌족과 카친족에게 요직을 맡기면서 향후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의 협력을 통해 연방군을 창설하는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점쳐진다. 카렌민족연합(KNU)과 카친독립군(KIA)은 쿠데타 이후 군부와 맞서고 있는 소수민족 무장단체다.


사사 대변인도 "국가통합정부 구성은 총선 당선인들과 소수민족 무장조직 지도자들, 정당 지도자들 그리고 시민불복종운동 등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 간의 진정성있는 절충을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하면서 내각을 꾸리는 과정에 소수민족 무장조직의 의사가 반영됐을을 내비쳤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