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변창흠 "안타깝지만 책임 느끼며 물러나…국민 신뢰 회복해야"

최종수정 2021.04.16 22:16 기사입력 2021.04.16 18:16

댓글쓰기

"너무나 안타깝다" 아쉬움 드러내
국민 신뢰 회복에 앞장서달라 당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비공개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비공개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취임 109일 만에 물러나게 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이임사에서 "너무나 안타깝다"며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2·4 대책 후속 법안 처리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것은 물론, 국민 신뢰 회복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비공개 이임식에서 "국토교통 분야 전반에 걸쳐 새로운 정책을 함께 고민하고 실현되는 모습을 보고 싶었는데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사건에 대해 "공공의 존재의 의의를 근본에서부터 흔드는 중차대한 문제"라며 "국민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주무부처의 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물러간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변 장관은 "국민의 소명을 받아 실행을 책임지는 공직자는 누구보다도 공명 정대하고 솔선수범해야 하며, 특히 공직을 통해 얻은 정보나 지식을 사익을 위해 활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정부의 역할은 때에 따라 커질 수도 작아질 수도 있고, 정책의 무게중심도 조금씩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공공부문과 공직자에 대한 신뢰는 그 어떤 경우에도 무너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2·4 공급 대책과 관련해서는 "대책의 후속 법안이 조속히 처리되고 시장 안정화 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변 장관은 2·4 대책을 "공공과 민간, 중앙과 지역이 힘을 모아 시대적 과제에 진정으로 부응하고자 했던 노력의 결실"이라면서 "대책 발표 이후 지자체와 민간업체, 주민의 호응으로 사업 제안이 이어지고 있고, 최근 주택 시장은 공급 기대 확산과 매수심리 진정으로 점차 안정세를 회복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또 그는 "주택 시장 안정을 확고히 다지기 위해서는 지금부터가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주거안정과 주거선택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전세와 월세나 자가 이외에도 공공자가주택과 같은 다양한 점유형태를 적극적으로 제도화하고 또 현실화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변 장관은 "앞으로 국토교통부가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고 새롭게 혁신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거라 믿는다"면서 "지난 4개월간의 경험은 제게 평생 잊지 못할 자부심이며 자랑일 것"이라며 이임사를 마쳤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