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옵티머스 펀드 사기' 핵심 로비스트들에 실형 구형

최종수정 2021.04.16 12:22 기사입력 2021.04.16 12:22

댓글쓰기

각각 징역 5년·4년 구형
검찰 "중한 처벌 불가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검찰이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해 핵심 로비스트로 지목된 전 연예기획사 대표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노호성)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신모씨에게 이같이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신씨와 함께 기소된 또 다른 로비스트 김모씨에겐 징역 4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정관계와 금융계의 다양한 인맥을 과시하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에게 접근해 10억원을 편취했다"며 "김재현에게 받은 돈이 투자자들의 피눈물이 된 투자금이란 사실을 잘 알면서도 유흥비 등에 흥청망청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또 옵티머스 자산 운용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검사가 시작되자 무마를 위해 금품 전달을 시도해 범죄 은폐를 시도했다"며 "피고인들의 범행으로 인한 사회적 폐해와 피해 회복이 전혀 안 된 점 등을 고려할 때 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신씨는 최후진술에서 "부족함과 잘못을 크게 뉘우치고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도 "언론에서 말하는 최고의 로비스트나 옵티머스 회장으로 활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평소 관심 있던 사업에 투자받을 수 있는 자산운용사라고 생각한 것이 이렇게 큰 결과로, 죄인이 될 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늦은 나이에 김재현 대표를 만났고 그에게 인정받으면 미래가 탄탄대로인 줄 알았으나 그게 아니었다"며 "매일 반성하고 후회한다"고 했다. 그는 또 "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 사회와 가정의 훌륭한 일원이 되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신씨 등은 금융권 등에 로비를 하겠다는 명목으로 김재현 대표에게서 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옵티머스 자금으로 인수된 선박용품 제조업체 해덕파워웨이의 핵심 주주 측에 억대의 뒷돈을 건네며 의결권 행사를 청탁한 혐의 등도 있다. 재판부는 다음 달 14일 이들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기로 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