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독성식물' 봄나물로 착오, 자연독 사고 주의보

최종수정 2021.04.15 12:04 기사입력 2021.04.15 12:04

댓글쓰기

도라지, 더덕 닮은 미국자리공 뿌리 독성 강해

'독성식물' 봄나물로 착오, 자연독 사고 주의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독성식물' 봄나물로 착오, 자연독 사고 주의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봄철 독성식물을 봄나물로 잘못 알고 섭취해 발생하는 중독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잎과 꽃의 형태를 정확히 알 수 없는 갓 자란 새순은 독성식물과 봄나물의 모양새가 비슷해 구분하기 어렵다.


15일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10년(2010~2019년) 자연독으로 인해 발생한 식중독 사고는 총 21건이며 135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다만 공식적으로 집계되지 않은 사례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자연독 사고는 일반적인 안전사고와 달리 한꺼번에 다수의 피해자(중독사고 1건에 6.4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 주로 봄·가을에 잦은 편이며 이 중 봄(3~5월)에는 6건의 중독 사고로 4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주변에서 흔하게 잘못 알고 먹는 독성식물로는 미국자리공과 동의나물, 은방울꽃 등이 대표적이다.


미국자리공은 잎이 나거나 꽃이 피기 전인 이른 봄에 그 뿌리를 도라지나 더덕, 마 뿌리 등으로 잘못 알고 먹는 경우가 많다. 또한 잎이 자라기 시작하는 늦봄 이후로는 잎을 따서 먹고 탈이 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자리공은 전국 각지에 골고루 분포하고 아무 곳에서나 잘 자라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잘못 알고 먹은 야생식물에 독성이 있을 경우 대부분은 30분에서 5시간 사이에 구토, 설사, 배탈, 어지럼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은 섭취 후 30분 이내에 50% 이상 나타나기 때문에, 평소와 다르게 몸이 이상하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한다. 민간에서 전해져오는 소금물 등을 먹고 억지로 토하는 것은 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키고 더 위험할 수 있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요즘처럼 새순이 돋는 시기에는 독성식물을 봄나물로 잘못 알고 먹어 탈이 나기 쉬운데, 특히 채취 후 가족이나 지인들과 나누어 먹으며 많은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며 “봄나물은 시중에 나와 있는 것을 이용하고 특히 야생에서 채취한 것을 함부로 먹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