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권칠승 "코스닥 1000, 벤처열풍 다시 부는 것…벤처붐 지속 최선"

최종수정 2021.04.14 08:45 기사입력 2021.04.14 08:45

댓글쓰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코스닥 지수 1000포인트 돌파를 환영하며 '제2벤처붐'이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스닥 1000, 이 숫자를 다시 보는데 20년 7개월이 걸렸다"면서 "20년 7개월만에 '벤처열풍'이 다시 불고 제2벤처붐이 왔다"고 평했다.

그는 "지난 1월 중기부는 코스피 3000 시대 진입을 맞아 중소·벤처기업이 주식시장에서 갖는 위상에 대해 발표했다"며 "국내 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20개사를 분석한 결과, 국내 벤처기업이 코스닥 시장에 13개사, 코스피 시장에 4개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닥에 시총 상위 20위 내 벤처기업은 2001년 6개사에 불과했지만 2010년 10개사, 2020년 13개사로 꾸준히 늘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성장을 이끈 마중물인 펀드 상황만 봐도 '벤처 열풍, 제2벤처붐'이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최근 5년간 청산한 펀드의 연간 수익률 증가추세는 2018년도를 제외하고 청산 펀드가 투자한 기업들 중 코스닥 IPO 기업수가 많을 수록 수익률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펀드 결성이 최대치를 기록하고 펀드가 투자한 기업들이 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국민 기업으로 성장하는 선순환이 우리 경제 허리를 튼튼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 곁에 성큼 다가온 '대한민국 경제의 봄~ 제2벤처붐'이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