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교통공사 내우외환 '골치' ...김상범 사장 최대 '위기'

최종수정 2021.04.13 21:00 기사입력 2021.04.13 15:03

댓글쓰기

코로나19로 적자 1조원에 이르는 등 경영 어려운 가운데 지하철 집진시설 관련 서울시 기관장 경고, 기계처장 해임권고, 전 기술본부장 수사의뢰 등 중징계 내려... 18일 부천경찰서 주도 부천 상동역 변전실 화재 사고와 장애인 사망 관련 재연 실험 결과 주목... 고모씨 등 218명 서울교통공사 상대로 낸 퇴직금 청구 소송에서 13일 원고 일부 승소 판결 등 내외외환 겹쳐 김 사장 등 임원진 초긴장...오세훈 신임 서울시장 조만간 김상범 공사 사장 업무 보고 받고 어떤 발언할 지 벌써부터 관심

서울교통공사 내우외환 '골치' ...김상범 사장 최대 '위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가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어 주목된다.


코로나19로 적자가 1조원에 이르는 등 경영 상황은 악화일로를 치닫고 있는 가운데 안팎으로 어려운 일들이 계속되고 있다.

본지가 지난 10일자로 [단독]‘서울시, 지하철 집진 시설 관련 서울교통공사 기관장 경고...전 기술본부장 수사의뢰’ 기사를 보도한 데 이어 공사가 퇴직금 소송에서 13일 패소, 수백명에게 모두 억대 퇴직금을 돌려주어야 하게 됐다.


이와 함께 오는 18일 오후 부천 상동역에서 부천경찰서, 부천시, 서울교통공사가 참여하는 '부천 상동역 변전소 화재 사건과 장애인 사망 사고 관련 재연 실험'이 예고돼 결과에 따라 태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서울 지하철 양방향 집진기 및 역사환기시스템 설치와 관련, 서울교통공사에 대해 기관장(사장) 경고를 내렸다. 또 L 기계처장 해임 권고와 함께 K 전 기술본부장(퇴임)에 대해 수사의뢰하는 등 중징계 조치를 내렸다.

담당 직원들에 대해서도 정직 등 다양한 징계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2018~2019년 미세먼지가 심해 박원순 시장이 본부장을 맡으며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대대적으로 벌였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물론 정부에서도 추경을 만들어 서울교통공사에 예산을 내려보내며 서울지하철을 이용하는 서울시민과 수도권 시민의 건강 챙기기에 나섰다.


그럼에도 공사는 이들 공사 낙찰자에게 무리하게 요구, 공사를 지연해 서울시가 대대적인 감사를 펼쳐 중대한 상황을 적발, 이같은 중징계 조치를 내렸다.


특히 이번 서울시는 담당 기계처장 해임 권고와 함께 전임 기술본부장에 대해 수사 의뢰토록 해 서울경찰청 지능수사대가 대대적인 수사에 들어갈 경우 어느 정도 사건이 비화될 지 사장과 임원들이 초 긴장 상태다.


또 오는 18일 부천 상동역 변전실 화재로 인한 장애인 사망 사고 관련성을 검증하기 위해 부천경찰서와 부천시, 서울교통공사 합동 재연 실험이 예고돼 결과가 주목된다.


특히 이날 재연 실험에서 만약 변전실 화재로 장애인 사망 사건 관련성이 드러날 경우 해당 임원 등의 사법처리도 예상돼 벌써부터 공사가 크게 긴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울중앙지법 민사209단독 박연주 판사는 13일 고모씨 등 218명이 서울교통공사를 상대로 낸 퇴직금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서울교통공사)는 원고 고씨 등 106명에게 모두 4500만원과 해당 금원을 다 갚는 날까지 연 12%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서울메트로는 2006년이전부터 직급별로 20만~110만원 직책수행비를 구분해 지급해 왔다. 이후 2016년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면서 대상 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중간 정산하는 과정에서 직책수행비를 평균임금에 포함하지 앟았다.


이에 고씨 등은 “직책수행비도 평균 임금에 포함돼야 한다”며 “서울도시철도공사와 합병해 설립된 서울교통공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이에 앞서 공사는 지난해 퇴직금을 다받지 못한 또 다른 전,현직 직원들에게 모두 1억94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김상범 사장은 조만간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에게 공사 업무 보고를 할 예정이어 오 시장 발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상범 사장은 지난해 박원순 시장 시절 교통공사 사장에 취임해 1년 임기를 넘겼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