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모텔서 '두개골 골절' 2개월 여아 심정지로 발견...20대 아빠 긴급체포

최종수정 2021.04.13 10:40 기사입력 2021.04.13 10:40

댓글쓰기

인천경찰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천경찰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인천 한 모텔에서 두개골이 골절된 생후 2개월 된 여자아이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119구급대에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B양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에 옮겨진 B양은 호흡과 맥박은 회복했으나 의식은 아직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여아의 몸에서 멍 자국과 두개골 골절 등을 확인해 학대 의심 정황으로 보고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그는 경찰 초기 조사에서 "딸 아이를 들고 있다가 실수로 벽에 부딪혔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모텔에는 여아와 그보다 한 살 많은 남아가 있었으나, 두 자녀의 어머니는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