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술비 2천만원 놓고 내렸다"…10km 달려가 찾아준 경찰

최종수정 2021.04.12 21:23 기사입력 2021.04.12 21:03

댓글쓰기

버스에 두고 내린 돈.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버스에 두고 내린 돈.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80대 남성이 수술비로 마련한 2천만 원을 시내버스에 놓고 내렸다는 신고에 경찰이 버스 앱으로 실시간 위치를 추적해 돈을 되찾아줬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척추 수술비를 버스에 놓고 내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80대 남성 A 씨는 자신의 척추 수술을 위해 어렵게 마련한 2천만 원의 현금을 버스 좌석에 그대로 두고 내린 것이다.


경찰은 혹시 돈이 사라졌을까 안절부절못하는 A씨를 안심시키고 순찰차에 태웠다.


경찰은 시내버스 앱을 휴대전화에 설치한 뒤 버스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뒤쫓아갔다.

순찰차로 10㎞를 달려 중구에서 해당 버스를 발견한 경찰은 버스를 세운 뒤 가방을 회수했다.


분실 신고를 접수한 지 15분 만이었다.


가방 안에는 신문지에 싸인 현금이 그대로 들어있었다.


경찰 측은 "A씨가 고마움의 표시로 절까지 하면서 경찰이 아니었으면 수술을 못 할 뻔했다고 고마워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수술비를 찾기 위해 뛰어다닌 서면지구대 김도현 순경, 김위영 경장께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라고 덧붙였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