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안부, 지방정부 '국제사회 탄소중립' 동참 지원

최종수정 2021.04.12 15:03 기사입력 2021.04.12 15:03

댓글쓰기

전해철 장관, ICLEI 세계집행위 참석…양해각서 채결 공표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전국 자치단체가 국제사회의 탄소중립실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전해철 장관은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개최된 ICLEI(이클레이) 세계집행위원회에 영상으로 참석해 지방정부의 국제사회 탄소중립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공표했다.

ICLEI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글로벌 지방정부간 협력조직이다. ICLEI는 1990년에 출범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로 국제사회와 연계하여 세계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전 세계 124개국 1750개의 지방자치단체(3월 기준)가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서울, 부산, 경기도 등 48개 자치단체가 가입돼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체결된 ‘행정안전부?ICLEI 간 공동협약’의 기간이 만료됨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 10년 후인 2031년까지 연장된다.

양해각서 공표식은 ICLEI 회장과 세계집행위원 등 5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으며 행안부를 비롯한 UNEP(유엔환경계획),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3개 기관의 양해각서 공표식이 함께 진행됐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행안부는 기후변화 위기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에 공조하고, 각 지방정부가 ‘탄소중립’정책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도시를 향한 녹색 전환 모델을 제시하고, 국내외 확산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서울에 위치한 동북아시아 본부와 수원 한국사무소의 안정적인 운영과 활동을 지원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탄소중립 정책의 실행과정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이 강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전해철 장관은 이날 영상을 통해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실천에 대한민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모범적인 협력사례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며 "탄소중립 관련 정책의 실행과정에서 한국의 각 지방정부가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행정적·제도적 뒷받침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