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목동 파리공원' 재조성 밑그림 확정...친수공간 조성 등

최종수정 2021.04.12 06:30 기사입력 2021.04.12 06:30

댓글쓰기

4월9일 주민설명회에 이어 21일까지 유튜브 설명회 개최...한·불 수교 100주년 기념공원 과거 역사와 미래 이어주는 상징성 복원...친수공간 조성, 체육시설 활성화, 커뮤니티센터 건립, 순환산책로 보완 등을 비롯 공원 전체 공간이 새롭게 탄생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투시도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투시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현재 파리공원 모습

현재 파리공원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한·불 수교 100주년 기념으로 조성한 목동 파리공원에 대한 리노베이션 밑그림을 확정했다.


목동 파리공원은 한국과 프랑스의 수교 100주년을 기념, 만든 특별한 역사성과 의미가 있는 상징적인 공간으로 주민의 오랜 사랑을 받아왔다.

구는 지난해 8월 설계를 시작, 지난 2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3월 도시공원위원회 심의를 모두 마쳤다. 구는 4월 9일 주민 설명회를 거쳐 유튜브를 통한 설명회도 12일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21일까지 수렴된 주민 의견을 바탕으로 최종 설계 내역을 조정해 5월 중에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기본방향은 1987년 최초 계획의 중심 가치는 존중하되 시대의 변화에 따른 새로운 기능을 찾으려 했다.


친수공간 조성, 체육시설 활성화, 커뮤니티센터 건립, 순환산책로 보완 등을 비롯 공원 전체 공간이 새롭게 탄생한다.

우선 친수공간에 대해서는 기존 연못이 단차가 큰 점을 보완, 바닥분수와 미러폰드로 나뉘어 조성되면서 두 곳 모두 언제든 이용자들이 물에 접촉할 수 있는 친수공간으로 재조성 된다.


물 높이를 낮춰 어린아이부터 누구나 안전하게 물에 접할 수 있고 물을 빼면 그 자체로 광장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체육시설은 기존에 농구장이 공원진입로와 충돌, 위치조정이 불가피했다. 인근 청소년들이 많이 찾는 점을 고려, 기존 농구장 절반은 멀티골대를 갖춘 하프코트로 줄이되 별도공간에 새롭게 올코트 1면을 추가 조성한다.


공원 곳곳에 설치돼 어르신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야외 체육시설을 큰 나무들이 밀집한 총림 내부로 모아 시원한 그늘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또, 공원을 찾는 어린이들을 위해서 고정된 놀이시설 없이 창의적으로 놀이를 만들어낼 수 있는 자연형 놀이 공간도 도입했다.


연못주변에는 약 204㎡(61평) 규모의 커뮤니티센터 건물을 새롭게 신축할 예정이다. 이 공간은 평소에는 이용자들이 간단한 식음료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자 상설전시관 기능을 겸하는 곳이며, 옆으로 잔디광장을 조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새로운 커뮤니티센터는 어린이와 보호자가 많이 이용했던 책 놀이터와 연계,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이 함께 이용하며 여러 문화적 행사를 담아내는 문화공간이 될 것이다.


구는 낡은 순환산책로도 새롭게 보완할 방침이다. 파리공원 순환산책로는 공원 외곽 숲 속으로 이어진 540m 고즈넉한 산책로지만 중간에 계단으로 연결된 부분이 있어 어르신들이나 유모차가 지나가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이번 리노베이션 과정에서 3곳 모두 경사로로 변경해 누구나 편하게 산책할 수 있도록 보완할 계획이다.


또, 중심축 보행로에는 우리에게 태극기로 익숙한 건곤감리 4괘의 패턴을 현대적으로 해석, 한국적 상징성을 담고, 한불마당은 기존의 재료를 활용하면서도 새로운 경관을 연출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공원 남측의 파리광장은 프랑스식 자수화단과 에펠탑 조형물을 설치, 프랑스 파리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계획, 북쪽의 서울광장은 전통담장과 식재를 통해 한국의 전통분위기를 살린다는 방침이다.


또, 한국과 프랑스의 전통적인 공간 외도 오늘날의 현대적 서울과 파리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디자인 모티브를 도입, 미래형 스마트 공원으로 첫발을 내딛는다.


이에 IOT 기술을 이용한 바이러스 프리기능이 장착된 스마트 파고라와 태양광 벤치, 스마트폰 충전시설 등 미래지향적인 요소들을 도입, 스마트공원을 위한 선도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특히, 바이러스 프리기능이 장착된 스마트 파고라는 공기밀도 제어기 및 센서를 이용,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미세먼지 차단과 공기정화기능이 작동된다. 코로나 19와 같은 바이러스 제거와 외부기온에 따른 쿨링기능 및 온열기능도 가능하다. 이곳에서는 무선급속 충전기능과 미세먼지 정보를 디스플레이에 표출시켜 안전하고 편리한 쉼터로 자리 잡을 예정이다.


구는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기획 단계부터 여러 차례 현장에서 주민의 목소리를 들으며 추진해왔으며, 파리 상징성을 올바로 담아내기 위해 프랑스 문화원과 소통도 계속해 왔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공원녹지과에 문의하면 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파리공원은 다양한 세대가 어울리며 과거와 현대, 그리고 한국과 프랑스의 문화가 공존하는 공원으로 재탄생, 미래도시 양천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