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영선 "모든 것은 제 잘못…내년 목련 필 때까지 단합해 달라" 호소

최종수정 2021.04.11 11:25 기사입력 2021.04.11 11:06

댓글쓰기

사진=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페이스북

사진=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페이스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당과 당원을 향해 지지와 단합을 당부했다.


박 전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마음이 무척 아프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래서 간절한 기도를 올린다", "우리 모두 열심히 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4·7 재·보궐선거의 결과를 두고 남기는 소회로 보인다.

박 전 장관은 "패하고 나면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 의견이 서로 다를 수 있다"면서도 "우리 앞에 가장 중요한 것,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다른 의견도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게 해 달라"고 기도문 형식의 글을 남겼다.


또한 박 전 장관은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박영선을 나무라시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 달라"고 지지를 청했다. '내년 목련이 필 때'는 내년 3월에 예정된 제20회 대통령 선거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게 해 달라", "진심이 거짓에 승리하는 길인 정권 재창출을 위해 모두 매진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지지자들에게 단합을 호소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