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주식 판 외국인, 채권투자는 크게 늘려

최종수정 2021.04.11 09:30 기사입력 2021.04.11 09: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지난달 외국인들이 한국 주식시장에서 2조9200억원에 가까운 자금을 빼간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외국인들이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채권투자를 크게 늘리면서 외국인 투자자금은 2개월째 순유입을 이어갔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25억8000만달러 가량 순유출됐으나,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한 채권자금이 83억5000만달러 규모로 증가하면서 총 57억7000만달러 순유입을 지속했다. 주식투자자금의 경우 지난달 말 원·달러 환율(1131.8원)로 따지면 약 2조9200억원이 빠져나간 셈이다. 이로써 외국인의 주식투자자금은 네 달째 순유출이 이어졌다. 차익 실현성 매도, 미국 주가 변동성 확대 등의 영향이다. 다만 지난 2월(-28억6000만달러)보다는 덜 빠져나간 모습이었다.

반면 외국인의 채권투자자금이 크게 늘었다. 3월 외국인 채권 투자자금은 83억5000만달러로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2개월째 순유입을 이어가고 있다.


금융투자협회가 집계한 지난달 현황을 봐도 외국인은 국가신용등급 대비해 금리 매력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단기물 위주로 지난달 총 15조7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이 가운데 국채가 8조9000억원, 통안채가 5조1000억원이었다. 3월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전월보다 9조4000억원 늘어난 170조9114억원(만기상환분 반영)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3월 월평균 22bp(1bp=0.01%포인트)로, 지난 2월(22bp)보다 소폭 하락해 두 달 연속 전월 대비 하락세를 이어갔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해당 국가 경제의 위험이 커지면 대체로 프리미엄도 올라간다.

원·달러 환율은 2월 말 1131.8원으로, 2월 말(1123.5)보다 8.3원 올랐다.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우리나라 수출지표도 양호했으나 미국 달러화 지수가 오르고 외환 수요가 커지면서 상당 폭 상승했다. 뉴욕외환시장 달러인덱스(DXY) 기준 달러화는 지난달 1일~4월 7일까지 약 1.7% 상승했다.


3월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은 평균 3.5원으로, 2월(4.1원)보다 축소됐다. 올해 1분기 중 국내 은행 간 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83억9000만달러로, 전분기 (246억4000만달러)보다 37억4000만달러 늘었다.


국제금융시장은 미 경기부양책(6차) 시행 및 대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 발표 등에 따른 미국의 경제회복 기대 강화 등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재확산, 미·중 갈등 심화 등이 투자심리 개선을 제약하고 있다. 주요국 금리는 국가별로 움직임이 상이한 가운데 주가는 대체로 상승하고 미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