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규상 "가계대출 금리부담 증가 우려…리스크 모니터링 강화"(상보)

최종수정 2021.03.09 10:23 기사입력 2021.03.09 10:15

댓글쓰기

4월 말 도래 예정 '기간산업안정기금' 신청기한 연장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9일 "글로벌 금리인상과 국내금리의 동조화 현상이 나타날 경우 기업의 자금조달비용 증가, 가계대출의 금리부담 증가 등의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리스크대응반회의에서 "기대인플레이션과 국채금리 등 금리 상승의 모습이 나타나고 있어, 모니터링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도 위원장은 "금융시장 리스크 요인을 분야별로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필요시 적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도 위원장은 코로나19 금융지원과 관련 "우리 기업들이 코로나 이후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올해 코로나19 금융지원의 주요 과제"라며 "우선 금년 4월말 도래 예정인 기간산업안정기금 신청기한을 연장하고, 기금이 코로나 이후 기업의 재도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 등이 있는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처분조건부 주택담보대출 현황 및 점검계획에 대해선 "코로나19 전개 양상과 실물경제 동향을 감안해 필요한 지원은 지속하되, 부채의 양적·질적 수준을 질서있게 관리해 나가겠다"며 "특히 투기목적의 주택구매수요를 차단하기 위해 규제지역에서 새로운 주택을 구입하면서 주담대를 받는 경우 일정 기간 내에 기존 주택을 처분(1주택자의 경우)하고 신규 주택으로 전입하도록 하는 약정을 체결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년 상반기부터 처분약정 이행기간 만료가 본격적으로 도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금감원에서는 약정이행 위반사례가 없는지 철저한 점검을, 은행권에서는 약정 미이행 여부가 확인되는 경우 해당 대출 회수 등 필요한 조치를 지체없이 취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