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번주 서울 첫 청약 접수…전국 5000가구 규모

최종수정 2021.03.01 20:39 기사입력 2021.03.01 20:39

댓글쓰기

고덕강일제일풍경채·자양하늘채베르 눈길

고덕강일 제일풍경채 투시도

고덕강일 제일풍경채 투시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연초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청약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이번주 서울에서 올해 첫 청약 접수가 진행된다.


1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3월 첫째 주에는 전국 11곳에서 총 5041가구(오피스텔·임대·테라스하우스 포함, 도시형생활주택·행복주택 제외)의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

코오롱글로벌은 오는 3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658-14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자양 하늘채 베르'의 1순위 해당지역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9층, 2개 동, 전용면적 46~59㎡ 총 165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49㎡ 51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도보권에 성자초·성동초·광양중·광양고 등이 위치하며, 서울지하철 2호선 구의역·강변역과 동서울종합터미널이 가깝다. 자양로를 통해 강변북로와 잠실대교 진입이 수월하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580만원으로 책정돼 전용 46㎡ 일반분양 가격이 층·동·향별로 4억8040만∼5억1720만원 수준이다.

4일에는 제일건설이 서울 강동구 고덕동 136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고덕강일 제일풍경채'의 1순위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7층, 6개 동, 전용면적 84~101㎡ 총 780가구 규모다.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수도권제1순환도로, 올림픽대로 등이 가깝다. 단지 바로 옆에는 대규모 공원이 조성 에정이며, 인근에 고덕천·고덕산·고덕수변생태공원 등 녹지 인프라가 있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430만원에 책정됐다. 전용 84㎡는 8억1470만∼8억9990만원, 전용 101㎡는 9억5640만∼10억8660만원이다.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마지막으로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의 3.3㎡당 평균 분양가(2230만원)보다 200만원 비싸다. 다만 주변 아파트 시세와 비교하면 분양가가 수억원 낮은 수준이라 많은 청약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에서는 양평군 양평읍 일대에서 '양평역 한라비발디' 1·2단지 전용 59∼98㎡ 총 1602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양평 최대 규모 아파트로, 양평은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수도권 분양권 전매금지지역 확대 조치에서 제외된 지역이라 실수요자뿐 아니라 투자자들의 관심도 클 것으로 보인다.


모델하우스는 6곳이 오픈할 예정이다. 대전 첫 분양인 '대전 한신더휴 리저브'와 바다 조망이 장점인 '삼척센트럴 두산위브'가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한편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 평균 청약 경쟁률은 17.대 1로 조사됐다. 특히 수도권 아파트 평균 청약률은 29.7대 1로, 지방(4.4대 1)의 약 6.8배로 높았다. 전국에서 청약을 받은 29개 단지 9740가구(일반분양 물량)의 평균 청약 경쟁률을 종합한 것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