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한국상회 28대 회장에 이호철 두산 총재

최종수정 2021.02.26 16:39 기사입력 2021.02.26 16:39

댓글쓰기

비대면 지원 방식 확대 등 한국기업 지원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이호철 두산(중국) 총재가 중국한국상회 새 회장에 선임됐다.


중국한국상회는 26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이 총재를 28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 총재는 지난해 6월 총회에서 27대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으며 이번에 연임됐다.

이 회장은 두산 전략기획본부 전무 등을 거쳐 2015년부터 두산(중국) 총재를 맡고 있다.


이 회장은 취임사에서 "올해 기업실무 아카데미 등 주요 사업의 비대면 지원 방식을 확대하면서 처음으로 비즈니스 환경 보고서를 발간, 우리 기업의 경영 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국한국상회는 1993년 12월 설립된 한국계 법정단체로, 현재 41개 지역 3500여 회원사가 등록돼 있다. 기업 경영 정보 제공과 회원 교류 활동 지원, 무역ㆍ투자 등 경제협력 촉진 등의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