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산업화 시대의 문화사 담은 '내가 쏜 위성'展 개최

최종수정 2021.02.26 06:13 기사입력 2021.02.26 06:13

댓글쓰기

7월 25일까지 문화비축기지 T5이야기관에서 시간별 20명 이내 관람 가능

서울시, 산업화 시대의 문화사 담은 '내가 쏜 위성'展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 문화비축기지는 코로나에 맞춰 시민들의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기획전 '내가 쏜 위성'을 7월 25일까지 약 6개월간 T5이야기관과 미디어영상관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안전한 관람을 위해 오전 10시부터 17시까지 시간별 20명 이내로 7회를 운영하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사전예약 하면 된다. 다만 월요일은 휴무일로 실내 전시는 관람할 수 없다. 참여 작가와의 대화, 큐레이터와의 Q&A도 운영할 계획이다.

'내가 쏜 위성' 전시는 석유파동 이후 1978년 석유비축기지가 운영되던 시기를 기점으로 국가주도의 경제개발과 가난 극복이 지상과제였던 격동의 시대를 문화적 관점에서 조명한 전시다. 석유비축기지 시절의 유물자료 88점, 예술작품과 문화사 자료 등 총 134점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한 권민호, 권혜원, 양영신, 정재호 작가로 당대 주요 사건, 인물, 시대적 분위기, 시대적 도상을 창작 모티브로 삼아 독특한 영상과 회화, 입체 작품 등 16점을 선보인다.


무엇보다도 이번 전시의 특징은 T5이야기관을 디지털아카이빙 체험공간과 라키비움 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하며, 한국석유공사에서 제공한 석유비축기지 시절의 유물 100여점과 1970~80년대의 문화사 자료 등을 살펴볼 수 있다.

문화비축기지가 보유한 600여건의 자료를 이해하기 쉽게 체험할 수 있는 터치스크린 디지털 콘텐츠도 첫 선을 보인다. 자연의 색감으로 ‘사람-자연-기술’을 귀여운 이모티콘으로 디자인하여 궁금한 내용을 터치하면 석유비축기지 시절부터 변화한 문화비축기지의 시간들을 시각적으로 경험 할 수 있다.


남길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예술과 삶은 경계가 있는 것이 아니므로 앞으로 문화비축기지에서는 다양한 전시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현재의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 자신에게 위로와 희망을 선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