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영민 비서실장, 신현수 논란에 "송구하다는 말씀 드린다" (상보)

최종수정 2021.02.24 14:57 기사입력 2021.02.24 14:57

댓글쓰기

檢 고위인사안 발표 전에 대통령 승인…"민정수석 패싱 주장은 추측에 불과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지은 기자]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현수 민정수석의 거취 논란과 관련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유 실장은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이 신 수석 거취 문제와 관련해 질의하자 이렇게 말했다. 유 실장은 "비서실장으로서, 작년의 여러가지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으로) 피로도를 준 데 이어서 또 그렇게 돼서 송구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다만 유 실장은 검찰 고위급 인사안을 누가 대통령에게 보고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흘러갔던 프로세스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누가 보고를 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못하겠다는 의미다.


유 실장은 "검찰 인사 발표 전에 대통령이 결재했느냐"는 정점식 의원 질의에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듯이 인사를 일요일날 언론에 1시반 발표하기 전에 정상적 승인이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유 실장은 이른바 민정수석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언론에서 나왔던 민정수석 완전 패싱은 추측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