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명시흥에 7만가구…서남부 최대 규모 '3기 신도시'

최종수정 2021.02.24 11:20 기사입력 2021.02.24 11:20

댓글쓰기

신규 공공택지 1차 발표
서울 출퇴근 가능한 서남부 최대 규모
내년지구지정 마무리, 2025년 분양
부산대저·광주산정에 3만1000가구
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 투기 차단

광명시흥에 7만가구…서남부 최대 규모 '3기 신도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경기도 광명시 가학·학온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 광명시흥지구에 7만 가구 규모의 신도시가 조성된다. 정부의 2·4 공급대책에 따른 수도권 내 첫 번째 신규 공공택지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4일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25만 가구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전국 3개지구 10만1000가구 입지를 우선 확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입지가 확정된 택지지구는 광명시흥(7만 가구) 등 수도권 한 곳, 부산대저(1만8000가구), 광주산정(1만3000가구) 등 지방광역시 2곳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의 경우 서울 인근 서남부권의 주택공급과 권역별 균형을 감안하고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광명시흥을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고양창릉, 부천대장, 인천계양 등을 3기 신도시로 지정했다.


광명시흥지구는 면적이 1271만㎡로 3기 신도시 중 가장 넓다. 2기 신도시인 김포한강신도시 역시 1170만㎡로 광명시흥지구에 못 미친다. 서울 출퇴근이 가능한 수도권 서남부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셈이다.


국토부는 광명시흥을 서울 인근 서남권의 거점도시로 개발한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전체 면적의 30%인 380만㎡를 공원·녹지 및 수변공원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토록 철도 중심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하고 병목구간 해소 등 주변지역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도로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날 발표된 1차 신규 공공택지에 대해서는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 지정을 완료할 방침이다. 아파트 분양은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1차 발표 지구 외 나머지 약 15만가구의 구체적인 입지 및 물량은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4월께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개발예정지역과 주변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돼 최대 5년간 토지소유권 및 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가 금지된다. 국토부는 개발예정구역 및 인근지역에서 발생하는 이상거래·불법행위 등 투기수요에 대한 실거래 기획 조사 및 현장점검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