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1그린모빌리티어워드] 효성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에 3000억 투자

최종수정 2021.01.26 13:00 기사입력 2021.01.26 13:00

댓글쓰기

모빌리티 에너지상(아시아경제 사장상) 수상

[2021그린모빌리티어워드] 효성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에 3000억 투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효성 은 최근 수소와 같은 친환경 에너지 부문의 연구 개발 및 투자에 주력하며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수소충전시스템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효성 은 내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효성 은 2022년까지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 운송 및 충전시설 설치와 운영을 망라하는 밸류체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설공장에서는 효성 화학 용연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에 린데그룹이 보유한 수소액화 기술 및 설비를 적용해 액화수소가 생산될 예정이다.

이 곳에서 생산되는 액화수소는 연간 1만3000t 규모로 수소차 10만대에 사용 가능한 물량으로 단일 설비로는 세계 최대 규모이다. 생산된 액화수소는 차량용은 물론 드론, 선박, 지게차 등의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 쓸 수 있어 연관 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효성 은 전국 주요 거점에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다. 액화수소 충전소는 기존 기체 수소 충전소보다 충전이 빠르고 경제적이다. 기체 수소 충전소에서 승용차 1대를 충전할 시간에 액화 수소충전소는 4대까지 가능해 효율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액화수소는 기체 상태의 수소를 액체화해 부피를 1/800로 줄인 것으로 저장 및 운송에도 용이하고 기체수소 충전소의 30% 수준의 부지에도 충전소 건립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와 별개로 효성 은 오랜 기간 쌓아 온 회전기와 압축기 등 중공업 분야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지난 2000년 압축천연가스(CNG) 충전 시스템 사업에 진출했다. CNG 충전시스템에서 얻은 기술과 운용 역량을 기반으로 수소충전소 기술을 축적해 온 효성 은 지난 2008년부터 수소충전소 보급을 시작해 현재 국내 시장점유율 1위(35%)를 지키고 있다.


효성 관계자는 " 효성 은 액화수소의 생산, 운송 및 충전 시설 설치와 운영을 망라하는 ‘수소 인프라 구축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며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수소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