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갤럭시S21 흥행 예감…"전작 대비 40% 판매량 ↑"

최종수정 2021.01.25 14:00 기사입력 2021.01.25 14:00

댓글쓰기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올해 국내 판매량 240만대 추산

삼성 갤럭시S21 흥행 예감…"전작 대비 40% 판매량 ↑"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삼성전자 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자급제 수요 등에 힘입어 전작의 참패를 딛고 흥행에 성공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5일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의 올해 국내 판매량이 약 240만대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약 170만대)보다 약 40%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예년보다 한 달 정도 일찍 출시되고 출고가가 전작보다 낮게 책정됐으며, 이동통신사들이 5G 가입자 확보를 목표로 지원금을 인상한 데 따른 수혜도 예상된다. 이통3사가 갤럭시S21 시리즈에 책정한 공시지원금은 최대 50만원이다.


최근 자급제와 알뜰폰 요금제를 묶은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자급제 수요도 예상보다 많을 것으로 관측됐다. 지난해 애플의 아이폰12-알뜰폰 연계 전략과도 비슷한 행보다. 삼성전자 도 자급제 전용 갤럭시S21 울트라 모델의 색상을 추가하고 온라인쇼핑몰도 자급제 고객용 혜택을 확대하며 힘을 줬다.


모델별로는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 중 최상위 버전인 울트라의 판매 비중이 초반에 높다가, 점차 일반 모델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신작의 성공으로 전작의 부진을 떨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출시 시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겹친 데다, 가격 및 품질 이슈 등으로 판매가 부진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두 자릿수 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LG전자의 사업 구조조정 검토 소식까지 더해져 삼성과 애플 양강의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앞으로 삼성은 다양한 가격대의 폴더블폰 라인업 강화 전략 등을 통해 추가 점유율 확대는 물론 수익성 제고도 가능해 보인다"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