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日 안보 수뇌부 첫 전화통화…센카쿠열도 안보조약 적용 재확인

최종수정 2021.01.22 15:29 기사입력 2021.01.22 15:29

댓글쓰기

美설리번-日기타무라 첫 전화통화
"센카쿠, 미일안보조약 5조 적용대상"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직후 미국과 일본의 고위급 안보 담당자가 처음으로 전화통화를 갖고 센카쿠열도가 미일안보조약 적용 대상임을 재확인했다. 양국 안보 담당자는 대중 견제 및 동북아 주요 현안에 대해 함께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NHK에 따르면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전날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약 30분간 통화했다. 양국 안보 수뇌부간 전화통화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양측은 센카쿠열도가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 안보조약 제5조의 적용 대상임을 재확인했다고 NHK는 보도했다. 센카쿠열도는 일본과 중국 사이의 대표적인 영유권 분쟁 지역으로 일본이 실효지배 중이며 일본 행정구역상 오키나와현에 속해있는 도서지역이다.

해당 통화에서 기타무라 국장은 통화 중 설리번 보좌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미일 동맹의 강화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포함한 지구적 규모의 과제에 대한 긴밀한 협력 의사 등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중국 견제를 위한 양국간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조기에 전화통화로 접촉하기위해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총리관저는 가능한 한 빨리 미일 정상 간 통화 일정을 잡으라고 관련 부서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외국 정상 중에는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22일 첫 통화를 할 예정이며, 스가 총리와는 그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당선인 시절인 작년 11월 스가 총리와의 통화에서 센카쿠가 미일 안전보장조약 적용 대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