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수 전인권, 조망권 시비끝에 이웃집에 기왓장 투척…경찰 입건

최종수정 2021.01.22 10:00 기사입력 2021.01.22 10:00

댓글쓰기

전인권 / 사진=아시아경제 DB

전인권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가수 전인권(67)씨가 조망권 문제로 이웃과 갈등을 빚다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를 받는 전씨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씨는 이웃집이 지붕을 높이는 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조망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갈등을 빚다가 지난해 9월 해당 주택의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경찰에서 "돌을 던지긴 했으나 기왓장은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하는 등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주변 CCTV 분석 등을 마치고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사건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