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 앞 무단투기 쓰레기 안치워준다고 흉기 난동부린 50대 구속

최종수정 2021.01.20 17:09 기사입력 2021.01.20 17:08

댓글쓰기

부산 북부경찰서, 술마시고 구청 찾아 공무원 위협

부산북부경찰서.

부산북부경찰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집 앞에 버려진 쓰레기를 치워주지 않는다며 구청을 찾아가 흉기로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쓰레기 무단투기 민원이 즉시 받아들여지지 않는데 앙심을 품고 흉기로 공무원을 위협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로 A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3일 오후 4시 55분께 부산 북구청을 찾아 집 앞 쓰레기를 치워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무원 2명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구청에 쓰레기를 치워 달라며 항의 전화를 했다. 이 전화를 받은 직원은 A씨의 발음이 부정확해 민원 내용을 파악하지 못했다. A씨는 격분해 직접 찾아가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술 취한 상태로 구청을 방문한 A씨는 고성을 지르면서 전화 통화를 한 담당자를 찾았다. 직원이 자리에 없자 A씨는 기다려 달라는 다른 공무원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