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약품, 파미노젠과 AI 신약개발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21.01.20 08:56 기사입력 2021.01.20 08:56

댓글쓰기

현대약품, 파미노젠과 AI 신약개발 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현대약품 은 인공지능(AI) 딥러닝 기반 신약개발 전문기업 파미노젠과 AI 신약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파미노젠은 AI와 양자화학 기반의 소프트웨어와 바이오 빅데이터로 구축된 '루시넷(LuciNet)'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화합물 신약을 발굴하고 있다. 루시넷은 전세계 200억건의 화합물 정보와 질환 유전자 및 단백질 등 생물학 정보를 포함한 '루시넷 가이아DB', AI 딥러닝 항암제 발굴 플랫폼 '루시넷 온코', 신호전달 단백질 예측 플랫폼 '루시넷 키나아제', 약물의 생체 내 대사 상태를 예측하는 '루시넷 메타' 등으로 구성됐다. 이러한 AI 딥러닝 기술을 통해 탐색된 약물은 양자화학 기반의 정밀한 예측 계산을 통해 6개월 이내 비임상 진입이 가능한 선도 후보물질로 개발이 이뤄진다.

현대약품은 파미노젠의 딥러닝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화학 물질에 대한 생체 내 물성과 독성 등을 단시간에 예측해 보다 효율적인 신약 후보물질 도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기존 신약 개발 과정의 약물 개발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개발 소요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헌 현대약품 신약연구본부 부사장은 "파미노젠과 공동연구를 통해 현대약품의 신약개발 능력을 향상시키고 조기 후보물질 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연구 개발에 한걸음 더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