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문재인이 문제…부동산 대출규제 완화 질문이 전문적인가”

최종수정 2021.01.18 12:31 기사입력 2021.01.18 12:31

댓글쓰기

“언제 될지도 모르는 공급 대책으로 면피할 생각 말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대출규제 완화와 관련한 질문에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부분에 들어가면 답변 드리기가 어렵다’고 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문제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고 있다”며 “이것은 관심의 문제”라고 비판했다.


오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서울 지역 아파트값이 평균 10억 원을 넘어선 상황에서 주택담보대출 비율을 40%에 묶어 놓고 공급만 늘리면 무주택 서민과 청년들이 내 집을 살 수 있느냐’는 질문이 전문적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자신이 정책이 초래한 부작용에 대해 최소한의 관심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황당한 대답은 나올 수 없다”며 “문재인이 문제”라고 날을 세웠다.


오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설 연휴 전 부동산 공급 대책을 내놓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지금 9억 원 이상 주택 중도금 대출도 막아놓은 상황이다. 지금처럼 무주택자들의 손발을 꽁꽁 묶어 놓고 공급만 늘리면 서민들이 갑자기 로또라도 맞아서 집을 살 수 있다는 것인가”라며 “언제 될지도 모르는 공급 대책을 들고 면피할 생각을 말고, 비현실적인 대출 규제 완화를 포함한 종합부동산 대책을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