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증시 리뷰]'벼락거지'될까봐 상승장에 올라탔더니…인버스 탈 때였나

최종수정 2021.01.17 10:21 기사입력 2021.01.16 13:42

댓글쓰기

코스피, 1월 둘째주 5%대 하락 마감
올 들어 개인 11조원어치 샀는데 절반이 '삼성전자'

개인이 사들인 종목 모두 하락
일주일 새 삼성전자 3%, 현대차 10%, 셀트리온 13% 하락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1월 둘째주(11~15일) 국내 증시는 주초까지만해도 주식 강세 분위기가 이어지며 11일 장중 3266.23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 상승세가 지속되는 듯 했지만 하루 150포인트에 가까운 변동성을 보이면서 결국 주간 증시는 하락으로 마감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코스피는 3085.90으로 전 거래일 대비 2.03% 떨어지면서 3100선을 하회했다. 월요일이었던 11일 장중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까지 오르기는했지만, 이후 상승 탄력이 둔화되면서 상승 곡선에 정점을 찍고 방향을 틀었다. 주간 장중 최고치 대비 하락률은 5.52%에 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 지난주부터 증권가에서는 가파르게 상승한 증시 과열을 경계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연간 증시 전망으로는 강세장을 점쳤던 곳에서도 단기적으로 증시 조정 가능성이 높다며 이에 대비하는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부터 눈 깜짝할 사이에 코스피가 2300에서 3200으로 1000포인트 가까이 급등하면서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이른바 '벼락거지'라는 말이 퍼지기 시작, 지금이라도 주식을 시작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불안감이 높아졌다.


벼락거지라는 말이 처음 나온 곳은 부동산으로, 일상적인 경제활동만 했던 이들이 갑작스럽게 오른 집값 때문에 한순간 거지 신세가 됐다는 조소섞인 표현이다.


부동산 상승에 소외된 이들이 스스로를 일컬어 부르는 말이 증권가에서도 나오게 된 것은 지수가 작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1400대에서 2000선까지 오르고, 최근 3개월 사이에는 2300에서 3200으로 또다시 급상승하면서 이 기간동안 상승장서 소외된 개인들이 '기회를 놓쳤다'고 여기면서 나왔다. 주식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이유로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끼게 된 개인들은 올 들어서 신규 계좌를 앞다퉈 만들었다.

이러한 조바심 등으로 올해 주식에 올라탄 개인 투자자들의 금액은 코스피시장에서만 11조원에 이른다. 이중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였다.

[주간증시 리뷰]'벼락거지'될까봐 상승장에 올라탔더니…인버스 탈 때였나


개인은 삼성전자 주식을 올 들어 5조9000억원어치 사들여 순매수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삼성전자 우선주(1조1870억원), LG전자 (6223억원), 현대모비스 (5797억원), 셀트리온 (5767억원), 현대차 (5432억원), SK하이닉스 (4381억원) 등이었다.


1월 둘째주에만 사들인 삼성전자 주식은 3조8500억원어치에 이른다. 이어 삼성전자 우선주(8300억원), 현대차(7050억원), SK하이닉스(5070억원) 등이었다.


그러나 이들 주가는 주초 상승했다가 모두 하락 마감해 뒤늦게 뛰어든 개인들의 경우 마이너스(-) 수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주가는 11일 장중 9만6800원까지 올랐지만 9만1000원으로 당일 마감한 뒤 15일에는 8만8000원으로 떨어져 3.30% 하락했다. 월초 애플과의 협업설로 주가가 급등한 현대차는 같은기간 26만7500원에서 24만원으로 10.28%나 떨어졌다. 11일 장중 28만9000원까지 올랐던 것을 상기하면 주간 최고가 대비 16.96% 하락한 셈이다.


이외에도 개인들이 지난주 사들였던 주식 대부분이 15일 주가 하락에 줄줄이 떨어졌다. 이중 셀트리온의 주가 흐름도 눈에 띄었다.


셀트리온은 지난 13일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CT-P59)의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임상적 회복에 걸리는 기간이 3.4일 단축되고, 경증 환자의 중증 환자 발생률이 54% 감소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이 같은 긍정적인 결과에도 셀트리온 주가는 2거래일 사이 10% 이상 하락했다. 이미 급등했던 주가에 해당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분석과 차익을 실현하려는 물량이 쏟아져나온 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셀트리온은 13일 종가 38만1500원에서 15일 32만9000원으로 13.76% 떨어졌고,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같은기간 16만9800원에서 14만3400원으로 15.55% 하락했다. 셀트리온 제약은 22만9700원에서 18만7400원으로 18.42% 급락했다.


반면 개인이 지난해 4조원 가까이 들고있었던 KODEX 200선물인버스2X 상장지수펀드(ETF)는 2035원에서 2135원으로 4.91% 상승했다.


KODEX 200선물인버스2X는 지수 하락시 수익이 나는 구조를 띤 상품으로, 지난해 증시 상승장에서 주가가 곤두박질쳐 투자자들에게 큰 손실을 안겼다.


올 들어서도 인버스 상품에서 '순매수' 기조를 이어오던 개인은 14일과 15일에는 각각 180억원, 140억원가량씩 순매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