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M연예인들이 만든 제품들…네이버에서 판다

최종수정 2020.12.02 09:20 기사입력 2020.12.02 09:20

댓글쓰기

SM C&C, '셀럽브랜드' 론칭
브랜드 커머스 영역 진출
광고 회사에서 종합 콘텐츠 회사로 확장

SM연예인들이 만든 제품들…네이버에서 판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SM C&C가 브랜드 커머스 사업에 진출하며 광고 전문 회사에서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SM C&C는 SM엔터테인먼트그룹 셀럽들과 함께 제작?판매하는 제품들의 통합 브랜드 ‘셀럽브랜드’를 론칭한다고 2일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그룹 소속 셀러브리티들이 본인의 취향, 취미 등이 반영된 관심 분야를 선정해 제품 기획과 디자인까지 참여한다. 제품은 네이버 패션뷰티판 셀럽브랜드 코너 및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판매된다.

첫 판매 제품은 가수 보아의 ‘리틀버드’다. 이날 커머스 제작 스토리를 담은 콘텐츠 송출을 시작으로 오는 7일 판매를 시작한다. 리틀버드는 평소 멘토링에 관심이 많은 보아가 보호종료아동의 자립을 돕기 위해 만든 머플러로 보아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수익금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을 후원하는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보아의 시작에 이어 본격적인 1라운드가 시작된다. ‘청결 덕후’ 김희철이 치아와 환경에 옳은 대나무 칫솔과 천연 치약세트를 론칭하고, ‘코스메틱 덕후’ 수현은 10대들을 위한 립 틴트를, ‘운동 덕후’ 소녀시대 유리는 건강한데 예쁘기까지 한 홈트용품세트를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SM C&C의 마케팅 전문가들은 제품에 대한 전문적인 검수 과정을 담당하며 퀄리티를 높였다.


제품 판매는 소비자들의 쇼핑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이뤄진다. 셀럽브랜드 스마트스토어의 ‘스토어찜’을 신청한 소비자들과 네이버TV에서 ‘셀럽브랜드 채널’을 구독한 소비자들에게는 다양한 쇼핑 혜택도 제공된다.

제품 관련 콘텐츠는 네이버 패션뷰티판 ‘셀럽브랜드 코너’를 통해 전개된다. 오는 7일에 오픈하는 브랜드사이트에서는 셀럽의 관심사로 시작된 기획 배경부터 제작 과정의 에피소드까지 보다 자세한 제작 스토리가 공개될 예정이다. 커머스를 콘텐츠처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콘텐츠 커머스가 대세인 만큼 트렌드에 맞게 브랜드 탄생의 모든 스토리를 즐기는 공간으로 운영된다.


셀럽브랜드는 이번 라운드를 시작으로 한 라운드당 3개의 제품을 선보이며 지속적으로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SM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미스틱스토리, 에스팀 등 SM 계열에 소속된 다양한 셀럽들이 기획자로 참여를 준비 중이다.


남궁철 SM C&C 대표는 “SM C&C는 기존의 광고 비즈니스 산업에 머무르지 않고 콘텐츠 종합 기업으로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 오고 있다”며 “브랜드 커머스 역시 이런 시도의 일환으로 SM엔터테인먼트 그룹의 인프라 및 SM C&C의 마케팅 역량을 연계한 신성장 동력을 끊임없이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