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 철새도래지 드론 관리…AI 차단 방역 총력

최종수정 2020.11.30 17:21 기사입력 2020.11.30 17:21

댓글쓰기

드론 활용 철새도래지, 인근위험농가 집중소독 실시

보성군, 철새도래지 드론 관리…AI 차단 방역 총력


[보성=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보성군은 야생조류에 의한 고병원성 AI 전파를 차단하고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관내 철새 도래지 소독을 강화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30일 보성군에 따르면 군은 9년째 AI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으며 득량만 철새 도래지에 축협 공동방제단과 드론 항공 장비를 활용해 보다 효율적이고 강화된 소독을 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철새 도래지 인근 위험 가금 농가 3개소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 양돈 농가 2개소 및 가축 분뇨시설도 드론을 활용해 소독을 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고병원성 AI 청정지역을 유지하기 위해 빈틈없는 차단 방역 실시를 위해 노력하겠다”라면서 “군민들께서는 철새 도래지 방문을 자제하고 부득이 출입 시에는 철저한 소독을 해 주시고, 농가에서는 AI 차단 방역을 위해 주기적인 소독 및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보성군은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지난 9월부터 거점 소독 시설을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10월부터는 AI 위험주의보 발령에 따라 종오리 농가·계류장(5호)에 대한 농가 이동초소와 가축 분뇨시설(1호)에 대한 이동초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한, 긴급 방역비를 투입해 관내 가금 농가에 생석회와 소독약을 공급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