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25, AI 로봇 배달 서비스 업계 최초 론칭

최종수정 2020.11.30 10:52 기사입력 2020.11.30 10:52

댓글쓰기

LG사이언스파크 점포서 시작
향후 순차적 확대

GS25, AI 로봇 배달 서비스 업계 최초 론칭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스마트폰으로 주문하면 인공지능(AI) 로봇이 배송하는 편의점 배달 서비스가 시작됐다.


GS리테일 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LG사이언스파크 내 위치한 GS25 점포에서 스마트폰으로 주문 받은 상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고객이 GS25 상품을 주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고객 주문이 완료되고 고객 정보가 GS25 점포로 전달되면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적재하고 고객 연락처와 목적지를 입력한다.


이후 로봇은 카메라모듈을 통해 학습하고 이미지화 한 건물 지도를 기반으로 목적지까지 최단 거리로 자율 주행을 시작한다. 엘리베이터 이용이 필요한 경우 로봇은 무선으로 엘리베이터를 호출해 스스로 탑승 후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GS25 점포에서 LG사이언스파크 내 가장 먼 배달 목적지인 9층까지의 이동 소요 시간은 약 5분이며 별도 배달료는 없다.


인공지능, 초음파 센서, 자율 주행 기능, 안전 장치 등의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배달 로봇의 이름은 '딜리오'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cm 세로 50cm 높이 130cm이며, 몸체에 탑재된 3칸의 서랍을 통해 1회 최대 15kg 중량의 상품까지 멀티(3곳) 배달이 가능하다.

GS25는 LG전자와 함께 1호 배달 로봇 딜리오가 수행하는 배달 데이터를 분석해 보완하는 등 로봇 배달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 하는 과정을 거쳐 내년 1월 GS타워, 파르나스타워 내 위치한 GS25 점포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박상욱 GS25 마케팅팀 팀장은 “주류 트렌드로 확산된 언택트 소비와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영역을 차별화 하는 활동의 일환으로 첨단 기술이 융·복합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론칭하게 됐다”며 “GS25는 로봇 배달 서비스와 같은 상상 속 서비스를 현실화 하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함으로써 뉴노멀 소비 트렌드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GS25는 지난 26일 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 서비스를 전국 5000점으로 확대 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