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생각할 시간 필요...21세기, 여성다움이 이끄는 시대"

최종수정 2020.11.27 09:15 기사입력 2020.11.27 09: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와 관련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박 장관은 여성후보 차출론에 대해선 "21세기는 여성다움이 이끌어가는 시대"라며 자신의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박 장관은 27일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오시나'라는 질문에 "그 문제는 저한테 좀 진지하고 신중하게 생각할 시간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어떤 부분이 고민인가'라는 질문에는 "중소벤처기업부가 문재인정부의 상징부처로서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고, 중소벤처기업이나 소상공인 분들이 함께 어려움 속에서 뒹굴어가면서 일하고 있는데 과연 이것을 갑자기 그만두는 것이 맞느냐 하는 고민"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 벤처기업 관련된 일을 더 해야 한다는 생각도 일부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지금 현재 이것을 조금 더 탄탄하게 탄탄한 기반을 만드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지 않는가 하는 그런 고민이 있다"고 답했다.


최근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1등을 한 것과 관련해선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제가 조금 더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진지하게 신중하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지 않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여성 후보 차출론에 대해선 '21세기가 3F의 시대라고 생각한다. 빨라야 하고(Fast), Fare 공정해야 하고, 또 하나는 Female"이라며 "여성다움이 이끌어가는 시대가 바로 21세기가 아닌가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각 가능성에 대해선 "인사권은 대통령님의 몫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말씀드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박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 현안과 관련해선 "3분기 창업이 34만3000개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서 13.3%가 늘었다"면서 "특이한 것은 기술 창업이 늘었다는 점. 디지털 강국으로 나아갈수 있는 신호라고 해석된다"고 말했다.


중고차업계 이슈와 관련해선 " 중고차 업자들이 가장 반발하는 것이 만약에 현대가 들어오면 거대한 자본이 들어와서 중고차 시장을 독점할 것이라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라며 "프로토콜 경제가 되면 중고차 값이 투명해지기 때문에 지금처럼 중고차 값이 들쭉날쭉 해서 소비자들의 불만을 해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