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 앞둔 양준혁, 이번엔 '유사강간' 피소…"정면돌파 하겠다" 맞대응

최종수정 2020.10.31 12:14 기사입력 2020.10.31 11: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결혼을 앞둔 양준혁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의 전 여자친구가 '유사강간' 혐의로 그를 고소한 가운데, 양준혁은 "무고한 행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밝히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양준혁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번 어느 한 사람의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한바탕 큰 소동이 있었고 그 일은 현재 형사소송으로 진행돼 법원에 계류 중이다"라며 현재 진행 중인 소식을 직접 알렸다.

그는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그분은 저를 괴롭힌 그 일에 대하여 현재까지 사과 한마디도 없고, 반성하지 않으며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분의 파렴치한 그런 행동에도 정작 많은 피해를 입었던 저는 그저 재판 결과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분이 과거 저와 잠시나마 연인으로 지내던 그 시기에 있었던, 연인이라면 가질 수 있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내밀한 일들에 대하여 다시 범죄의 틀을 덧씌워 저를 고소했다는 소식을 수사기관으로부터 통보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늘 그래왔듯 저는 피하지 않고 정면 돌파할 것이고, 저는 무고한 행위에 대하여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라며 "잘못된 행동에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엄혹한 결과가 따른다는 것을, 반면교사의 사례로 만들어 내겠다"라고 그의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를 아끼며 응원해 주신 여러분께 불미스러운 일을 다시 알려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의 전 여자친구 A 씨는 지난해 9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양준혁의 사진과 함께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폭로 글을 올렸다. A 씨는 양준혁에 대한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이에 양준혁은 같은 날 SNS에 A 씨가 자신의 전 연인이었음을 직접 밝히며 팬들을 향해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하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양준혁은 경찰에 A 씨를 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고소했고, 해당 사건은 기소 의견으로 송치돼 현재 재판 중이다.


한편 양준혁은 오는 12월 26일, 19살 연하의 재즈 가수 박현선과 결혼한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