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중 갈등 극복, 中 지도부 '내수강화'·'기술자립' 채택

최종수정 2020.10.29 19:32 기사입력 2020.10.29 19:32

댓글쓰기

29일 19기 5중전회 폐막…2035년까지 사회주의 현대화, 1인당 GDP 중진국 수준으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중국이 미중 갈등 격화에 대응하기 위해 내수 강화와 기술 자립 전략을 택했다.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폐막한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 회의(19기 5중전회)에서 중국 지도부는 2021~2025년 14차 5개년 경제 계획에 내수 시장을 보다 강화하는 쌍순환 발전 전략을 택했다고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쌍순환 전략은 글로벌 경제와 연계하면서도 국내 경제를 최대한 발전시킨다는 의미다.

중국 지도부는 공보 자료를 통해 "강한 내수 시장을 형성해 새로운 발전구조를 갖추겠다"면서 "내수 확대 전략을 유지해 신규 수요를 창출하겠다"고 전했다.


중국 지도부는 또한 기술 독립에도 집중하기도 했다. 중국 지도부는 ㄱ공보 자료를 통해 "과학 자립과 자강을 국가 발전의 전략으로 삼고 과학기술 선설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지도부는 2035년 장기 발전 전략에는 시진핑 국가주석이 선포한 사회주의 현대화 실현을 기본 목표로 삼았다. 대외 개방을 통해 신뢰를 쌓고 1인당 국내총생산(GDP) 역시 중진국 수준에 이르도록 중산층을 확대하고 도시와 농촌의 격차 해소할 방침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