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실가스 등 글로벌 환경규제, 민·관 협력 적기 대응"

최종수정 2020.10.21 06:00 기사입력 2020.10.21 06:00

댓글쓰기

산업부,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 개최

"온실가스 등 글로벌 환경규제, 민·관 협력 적기 대응"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해 기업 애로를 해소하고 수출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2020 국제환경규제 대응 엑스포'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로 14회차를 맞는 이번 행사는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 관련 국내의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 중이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환경규제 동향 및 대응 방안에 대한 세미나 ▲별도 상담 부스를 통한 기업 맞춤 1:1 상담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 및 성과 확산에 노력한 유공자 및 기업 포상으로 구성된다.


우선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전문 컨설팅 기관 등의 전문가 발표 및 논의, 기업 맞춤 1:1 상담 등을 실시해 글로벌 환경규제 최신 동향과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세미나에선 '유럽연합(EU) 에코디자인(ErP·Energy related Products) 지침이 에너지 효율성 평가 중심에서 제품의 재생 가능성 등 제품·재료의 순환 용이성 평가로 확대될 예정인 만큼 세부 동향 및 대응 방안을 의논한다.

EU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7개국의 전기·전자제품 내 유해물질 제한 규제(RoHS)의 프탈레이트(환경호르몬 유발물질) 적용 확대에 관해 논한다.


EU의 WEEE(폐전기전자제품처리지침)·BPR(살생물제규제)는 물론 EU, 미국, 국내 등의 화장품·포장재 규제, 자동차 실내공기 질 관련 VOC(휘발성 유기화합물) 규제 동향 및 대응 방향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아울러 글로벌 환경규제에 적기 대응하고 성과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 및 우수 기업에 총 6점의 산업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한편 산업부는 글로벌 규제 강화에 따른 산업계의 적기대응과 이행역량 강화 지원에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을 '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로 지정하고 ▲환경규제 종합정보 제공 ▲맞춤형 진단 컨설팅 ▲현지 대리인 선임을 통한 EU ErP 대응 등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EU ErP, PEF(환경 발자국) 등의 동향에 대한 상세 분석 및 규제이행 가이드라인 개발·보급 등을 통해 기업이 글로벌 환경 규제에 선제 대응하고 해외 시장을 확대하는 데 차질을 빚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 사업장에 대한 환경 규제 분석·전파도 새로 추진하고, 현장 맞춤형 규제 대응 컨설팅 지원 대상 기업도 100개에서 200개로 늘릴 예정이다.


내년부터 3개 거점지역(장소 미정)에 OPEN LAB 센터를 세워 기업이 언제든 센터에서 화학규제 대응 및 이행을 위한 각종 시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외 주요 화학규제 비교분석 및 규제 합리화 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관계부처와 협의해 국내 화학규제의 합리적 개선 노력을 할 방침이다. 연구용역엔 전문연구기관, 대학, 경제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나날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해 민·관이 합동으로 적기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업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부가 더욱 노력해서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