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증하는 5G폰…"통신장비·부품 부각될 수 있는 2021년"

최종수정 2020.10.20 09:00 기사입력 2020.10.20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SK증권은 미국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와 조 바이든 두 대통령 후보의 공통적인 공약이 미국 전역의 '초고속·유무선 네트워크망 구축 추진'이라면서 북미와 동북아시아, 서부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5G 보급률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09년 4G 초기보다 가입 속도가 빠를 것이라면서 관련 업종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폭증하는 5G폰…"통신장비·부품 부각될 수 있는 2021년"


20일 SK증권에 따르면 5G폰 출하량은 2019년 1900만대에서 2020년 2억5000만대로 급증했다. 여전히 부족한 인프라에도 5G폰의 판매 속도가 가파른 이유는 속도와 성능에서 오는 차이보다는 가격에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5G폰 평균 가입자당평균단가(ASP)는 400달러 내외까지 하락했고 중국에서는 100달러대 5G폰까지 출시됐다. 가격이 주는 이점이 상당하다는 설명이다.

반대로 부품원가에 대한 제조사 부담은 가중될 수 있지만, SK증권은 5G폰에서 필수불가결한 부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동주·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북미,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한 동북아시아, 영국·프랑스·독일 등을 비롯한 서부 유럽 지역이 5G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2021년에는 통신장비와 통신부품이 함께 부각될 수 있는 해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통신 부품에서는 5G폰 출하량 급증에 따라 RF 및 안테나 관련 부품에 대한 수혜가 클 것이라고 봤다. 5G용 안테나 케이블 FPCB를 담당하는 ' 비에이치 '와 RF부품 중 PA(전력증폭기)를 담당하는 ' 와이팜 '을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통신 장비에서는 통신 장비 업황의 바로미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 서진시스템 '과 국내 통신 장비 업체의 핵심벤터로 손꼽히는 ' RFHIC '와 ' 오이솔루션 '에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