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메르켈 총리와 통화 "유명희 WTO 지지" 요청

최종수정 2020.10.01 19:13 기사입력 2020.10.01 19:13

댓글쓰기

오는 3일 독일 통일 30주년 앞두고 축하
메르켈 "한국인 통일의 꿈 잘 알고 있다"
"코로나 확산 막아온 K방역에 큰 관심"

문재인 대통령 <사진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20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한국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오는 3일 독일통일 30주년을 앞두고 이뤄진 이번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에게 "독일통일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이같이 전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해왔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며 "유 본부장은 이러한 신념을 실현할 수 있는 비전과 역량을 갖추고 있고 WTO를 발전시키고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임자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독일통일 30주년에 대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있는 날"이라며 메르켈 총리에게 축하를 건넸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전 세계적으로 다시 악화하면서 우려가 크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총리 리더십하에 독일이 코로나 대응에 있어 모범이 되어온 것에 경의를 표한다. 앞으로도 인류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독일통일 30주년에 뜻깊은 감회를 갖고 있다"며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성대하게 독일통일 30주년 행사를 치르고 싶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이라면서 "코로나 확산을 막아온 한국의 대처 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며 K방역을 언급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한국의 최고명절 추석에 통화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가 진정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빨리 오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최고명절인 추석을 맞이한 것을 축하드린다"며 "시간이 늦었겠지만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시기고,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 간의 직접 소통은 지난 2018년 10월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정상회의를 계기로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한 이후 약 2년 만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