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질병 이름 입력하면 AI가 '질병 타깃' 찾아낸다

최종수정 2020.09.28 08:35 기사입력 2020.09.28 08:35

댓글쓰기

2만4000여개 이상의 타깃 정보 DB 구축

질병 이름 입력하면 AI가 '질병 타깃' 찾아낸다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SK(주) C&C(이하 SK C&C)는 28일 스탠다임과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AI) 신약개발 타깃 발굴 서비스 '아이클루 앤 애스크'를 시범 오픈한다고 밝혔다.


아이클루 앤 애스크는 연구 대상 질병을 검색하면 AI 알고리즘을 통해 질병 관련 타깃 후보를 바로 추천해준다. 타깃을 선택하면 추천 근거 정보와 함께 방대한 질병·타깃 지식을 제공한다.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는 유전자, 단백질 등의 타깃 발굴은 수많은 문헌과 다양한 데이터베이스(DB)에서 질병-타깃-약물 관련 지식을 검색·분석하는 과정을 거친다.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타깃 탐색·발굴 과정에 AI 기술을 이용한 것이다.

양사는 SK C&C의 제약 AI 플랫폼 '아이클루'와 스탠다임의 약물 타깃 발굴 AI 플랫폼 '스탠다임 애스크'를 이번 서비스에 적용했다. 아이클루 앤 애스크는 타깃 예측을 위해 생물학 관련 각종 데이터베이스·논문 정보를 통합해 8000여종의 질병, 1만2000여개의 약물, 2만4000여개 이상의 타깃 정보를 망라한 DB를 갖추고 있다. 데이터베이스는 질병과 약물, 타깃 정보 간의 연관 관계를 전문가가 27개 유형으로 분류하고 정제 과정을 거쳐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최근 발표된 연구 문헌 정보도 빠르게 업데이트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AI 자연어 처리 엔진 '아이캔'도 공동 개발·탑재했다.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통해 연구원이 보유한 데이터도 추가해 자신만의 DB를 구축하고 타깃 예측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이클루 앤 애스크는 올 연말까지 제약사, 대학, 연구기관 연구원은 물론 신약 개발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윤동준 SK C&C Healthcare 그룹장은 "AI를 통해 국내 신약 개발 산업의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과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 C&C는 2018년 신약 후보 물질 탐색 단계에 AI를 적용한 'SK바이오팜약물 설계 플랫폼'을 구축한 데 이어 가천대 길병원과 대사성질환에 특화된 AI 신약 개발 서비스도 개발 중이다. AI신약개발회사인 스탠다임은 2017년부터 구축해온 생물학적 DB를 바탕으로 스탠다임 애스크를 개발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