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훈 의원 “금년 상반기 문체부 국고보조금 실집행률 20%에 불과”

최종수정 2020.09.27 07:33 기사입력 2020.09.27 07:32

댓글쓰기

코로나19로 인한 사업집행 부진으로 연말 대규모 불용 우려

2021년 예산안도 예년 수준으로… 코로나19 대응 전략 전무

이병훈 의원 “금년 상반기 문체부 국고보조금 실집행률 20%에 불과”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은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상반기 국고보조금 실 집행률이 20%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4조 3,511억 원의 국고보조금을 집행하는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 7월 기준 총 2조 7,454억 원을 교부해 63.1%의 교부율을 보였으나 실제 집행된 금액은 9,117억 원으로, 2020년 상반기(1월~6월) 실 집행률은 예산현액의 5분의 1을 겨우 넘긴 20.9%에 불과했다.

이는 18개 부처 중 15위에 해당하는 집행률이며, 외교부·통일부 등 1조 원 미만의 국고보조금을 교부하는 8개 부처를 제외하면 10개 부처 중 꼴찌다. 예산사업 중 인건비, 기본경비 등 매월 균분해서 집행하는 부분을 제외한 ‘관리대상 사업’으로 범위를 축소해도 실 집행률은 32%에 그쳤다.


실 집행률이 낮다는 것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교부한 국고보조금이 현장에서 제대로 소화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올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예술·관광업계의 각종 사업, 공연, 행사 등이 취소되거나 연기되며 정부에서 교부한 보조금이 거의 집행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병훈 의원은 “코로나19로 사업집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대부분의 사업이 예산을 사용하지 못하는 사태가 우려된다”며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이 발생한 만큼 주무장관의 재량범위 안에서 예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지침과 가이드를 제공하면서 사업집행을 독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행 국가재정법은 재해대책 재원 등으로 사용할 경우 기획재정부장관의 승인을 얻어 예산 전용이 가능하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이에 대한 대비 없이 예년 수준으로 2021년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21년 예산안 중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사업 예산은 2020년 747억 원에서 2021년 1,359억 원으로, 불과 612억 원 증가하는 데 그쳤으며, 이마저도 ‘온라인 실감형 K-pop 공연 지원(290억 원)’,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지원(82억 원)’ 등 일부 업종에 국한되고 효용성이 의심스러운 인프라구축에 편중되어 있어 업계 전반의 갈증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이병훈 의원은 “2021년 예산 심의 과정에서 사업 방향 변경, 대체사업 발굴 등을 통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환경에서의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을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