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김종인, '당색' 하나 의원들 의견 못 따르나…비대위의 소탐대실"

최종수정 2020.09.24 11:41 기사입력 2020.09.24 11:41

댓글쓰기

장제원 "김종인, '당색' 하나 의원들 의견 못 따르나…비대위의 소탐대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당색 변경 뜻을 기어코 관철시켰다"며 "당색 하나 의원들 다수 의견에 따라 주지 못하나"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왠지 모르게 마음에 생채기가 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의 상징색을 바꾸는 문제는 오손도손한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서, 다수가 원하는 방향으로 결정하면 될 문제였다"며 "만약, 당색 변경을 관철하지 못하면 지도부 권위에 상처가 난다고 생각했다면, 속좁은 꼰대 의식"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변화 강박증에 사로잡혀 고집을 피운 거라면, 의원들의 불만만 한 겹 더 쌓아 놓았을 뿐"이라며 "비대위는 '소탐대실(小貪大失)' 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을 이기려 드는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면서, 정작 김 위원장은 당원들을 이기려 한다. 당색 변경이 뭐 그리 대단한 개혁인가"라고 반문하며 "겉모습이 아니라, 내용에 치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일방통행식 당 운영으로 김 위원장께서 추진하는 변화와 개혁의 수명이 오히려, 더 짧아 질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며 "과거 1인 지배정당의 암울했던 역사를 다시는 반복하지 말아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