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개천절 집회 자제해 달라" 호소

최종수정 2020.09.22 17:39 기사입력 2020.09.22 17:39

댓글쓰기

이재명 "개천절 집회 자제해 달라" 호소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10월3일 개천절 집회 자제를 호소했다.


이 지사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국가에서 집회의 자유를 포함한 표현의 자유는 최대한 보장돼야 한다"며 "그러나 그것이 누군가의 생명을 위협하고 사회질서에 혼란을 가져오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고 분명한 기준을 제시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집회를 제한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대규모 집회는 자제돼야 한다"며 "실제로 8ㆍ15집회와 사랑제일교회 모임을 매개로 한 지역감염이 많이 발생했고, 이번 2차 감염 폭증은 (여러 정황과 분석을 고려해 볼때)사랑제일교회와 8ㆍ15집회로 인한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특히 "집회시위는 화풀이가 아닌 국민설득에 그 목적이 있어야 한다"며 "국민에게 위해를 가하는 방식의 집회시위는 설득력을 갖기보다 오히려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어서 집회시위 목적 달성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공동체의 안녕을 위해, 아니 최소한 자신과 가족을 위해서라도 개천절 집회는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