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빈 의원 ‘자전거 정책’ 온라인 국회토론회 개최

최종수정 2020.09.22 17:19 기사입력 2020.09.22 17:19

댓글쓰기

자전거 인프라 확충 등 활성화 방안 논의

이용빈 의원 ‘자전거 정책’ 온라인 국회토론회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이용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광산갑)은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그린뉴딜과 코로나시대 자전거정책 대전환을 위한 온라인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광주에코바이크 김광훈 사무국장, 한국교통연구원 정경옥 박사, 서울시 나형선 자전거팀장이 발제하고,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한국관광공사 관계자, 시민사회가 함께했다.


또 행정안전부가 추진 중인 지역문제해결플랫폼과 전국생태교통네트워크도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토론회에서 기후위기 극복과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생활과 관광방식의 변화를 감안해 자전거 정책도 교통수단부터 자전거 관광, 자전거 산업과 일자리 대책까지 폭넓게 접근해야 한다고 의견이 제시됐다.

이 밖에 참석자들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기본 인프라인 자전거 전용도로를 대폭 늘리고, 자전거 안전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하며, 자전거 여행 인구 증가에 따른 자전거 관광 정책 개발 등이 과제로 논의됐다.


현재 프랑스 파리를 비롯해 여러 정부와 도시들이 자전거 활성화정책을 적극 펼치고 있고, 코로나 19 이후 세계적으로 자전거 판매량이 15% 늘어난 추세다.


김광훈 에코바이크 사무국장은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교통 수송 분야의 그린뉴딜 방향은 개인이 도로의 많은 면적을 점유하지 않는 자전거와 전기자전거를 중심에 둬야 한다”며 “산업적 측면에서도 자전거 소재나 부품 개발을 위한 연구가 활성화되고 자전거 용품시장 규모 역시 틈새산업으로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빈 의원은 “그동안 정부의 자전거 정책을 살펴보면 예산과 인력 등 모든 면에서 자전거정책에 소홀한 측면이 있다”면서 “자전거 등록제, 자전거 보험 등 다양한 혜택과 자전거 방치·도난 문제 해결책을 강구하는 한편,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위해 기존 인프라를 전면 재정비하고 시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적 근거를 마련해 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