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주리, 남편이 남긴 음식 올렸다가 시끌…"대게 사준거 올릴 걸"

최종수정 2020.09.21 20:03 기사입력 2020.09.21 20:03

댓글쓰기

정주리, 남편이 남긴 메시지와 음식 사진 공개
쓰레기와 뒤엉킨 피자·치킨 사진에 "남편 너무하다" 비난
비난 목소리 높아지자 글 지우고 "다음날 대게 사줬다"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자신을 위해 남겨둔 피자와 치킨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남편이 비난을 받게 되자 정주리는 이를 삭제하고 다음 날 대게를 사줬다며 해명에 나섰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자신을 위해 남겨둔 피자와 치킨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남편이 비난을 받게 되자 정주리는 이를 삭제하고 다음 날 대게를 사줬다며 해명에 나섰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자신을 위해 남겨둔 피자와 치킨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남편이 비난을 받게 되자 정주리는 이를 삭제하고 다음 날 대게를 사줬다며 해명에 나섰다.


정주리는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에 남편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내용을 공개했다. '만병의 근원'이라는 이름으로 저장된 정주리의 남편이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단다. 피자랑 치킨 남겨 놓아. 우린 잔다. 욕봐"라는 말과 함께 상 위에 올려놓은 피자 박스 사진을 보냈다.

정주리는 이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 남편이 애들을 봤는데, 모 피자랑 치킨 남겨 놓았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카오톡 안 봤음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고 적고 쓰레기와 치즈 토핑이 사라진 피자, 뼛조각만 남은 치킨 등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 날개 두 개는 안먹었다"며 "고맙다"라고 말했다.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자신을 위해 남겨둔 피자와 치킨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남편이 비난을 받게 되자 정주리는 이를 삭제하고 다음 날 대게를 사줬다며 해명에 나섰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자신을 위해 남겨둔 피자와 치킨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남편이 비난을 받게 되자 정주리는 이를 삭제하고 다음 날 대게를 사줬다며 해명에 나섰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주리 남편이 너무한 거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정주리는 이후 "웃고 넘겨요", "인스타 에피소드를 위해 애쓰는 남편"이라는 해시태그로 논란을 일축하려 했다.


그런데도 남편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사그라들지 않자 정주리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대게를 먹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이와 함께 "남편이 담날 대게 사준 거 올릴걸 #워워"라는 설명을 덧붙여 남편 옹호에 나섰다.


정주리는 2005년 SBS 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2015년 한 살 연하 회사원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슬하에는 세 명의 아들을 뒀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