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현모 KT 대표 "ICT 기반 글로벌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하자"

최종수정 2020.09.20 11:16 기사입력 2020.09.20 11:16

댓글쓰기

브로드밴드 위원회 정기회의에서 '감염병 관리 워킹 그룹' 신설 제안

구현모 KT 대표[사진=KT 제공]

구현모 KT 대표[사진=KT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KT 는 구현모 대표가 브로드밴드 위원회 정기회의에서 ICT 기반 글로벌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구축을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브로드밴드 위원회는 디지털 발전과 초고속인터넷 보급을 목표로 ITU(국제전기통신연합)와 유네스코가 주도하는 국제 통신 위원회다.

ITU,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각국 정상 및 주요 관료, 국제기구 관계자,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노키아·에릭슨 등 글로벌 기업 임원진 등 전 세계 58명 위원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구 대표가 신임 위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8일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정기회의에 참여했다. 구 대표는 지난 5월 위원으로 선임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구 대표는 신임 위원으로서 각오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네트워크 커버리지와 ICT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ICT의 역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구 대표는 "ICT를 활용해 감염원을 빠르게 확인하고 차단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전 세계적인 감염병 공동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브로드밴드 위원회 내 감염병 관리 워킹 그룹을 신설하자"고 제안했다.


감염병 관리 워킹 그룹은 코로나19 대응에 중점을 두고 ICT를 활용한 각국의 대응 사례를 분석하며, 이 결과를 토대로 글로벌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의 구체적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다.


KT는 2018년에 브로드밴드 위원회에서 감염병 준비상태 워킹 그룹을 주도하고, 전 세계 다양한 감염병 사례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한 바 있다.


구 대표는 "이번 회의에서 제안한 워킹 그룹 신설을 통해 ICT 기반 감염병 확산방지 글로벌 프로젝트에 국제사회의 동참을 끌어낼 것"이라며 "전 세계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을 추진해 유엔 지속가능개발 목표 달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