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형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현대차 SUV 역대 기록

최종수정 2020.09.17 08:53 기사입력 2020.09.17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자동차의 신형 투싼이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대 돌파 기록을 달성하며 현대차 스포츠유틸리티(SUV) 중에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17일 현대차는 전날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시작한 '디 올 뉴 투싼'의 사전계약 대수가 첫 날에만 1만842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실적은 더 뉴 그랜저(1만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58대)에 이어 현대차 차종 중에서는 역대 3번째로 많은 기록이며 현대차 SUV 중에서 사전계약 첫날 실적이 1만대를 넘어선 것은 신형 투싼이 최초다.


한편 지난 15일 열린 신형 투싼 온라인 세계 최초 공개행사의 시청자는 누적 41만명(16일 16시 기준)에 달해 5년만에 재탄생한 신형 투싼에 대한 글로벌 고객들의 높은 기대감을 입증했다. 현대차 는 같은 날 다양한 라이프 공간을 제공하는 신형 투싼의 모습을 담은 TV 광고 5편을 공개하기도 했다.

신형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현대차 SUV 역대 기록


이번 신형 투싼은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을 기본으로 파라메트릭 다이나믹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만들어 냈다.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은 물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


파워트레인은 투싼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포함,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의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 계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투싼 광고 속 테마 공간과 동일하게 연출할 수 있는 소품을 제공하고 사전 계약 고객 전원에게는 출고 후 3개월 이내 3000km·5000km·7000km 이상 주행 시 주행거리 구간별 특별 정비 쿠폰도 증정할 계획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