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성무 창원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 참석

최종수정 2020.08.13 15:52 기사입력 2020.08.13 15:52

댓글쓰기

“아픈 상처 넘어 여성인권과 평화가치 실현할 때”

허성무 창원시장은 12일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에 참석해 "아픈 상처 넘어 여성인권과 평화가치가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창원시)

허성무 창원시장은 12일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에 참석해 "아픈 상처 넘어 여성인권과 평화가치가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창원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경남 창원시는 허성무 창원시장이 ‘2020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문화제’에 참석했다고 13일 밝혔다.


추모제는 전날인 12일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열렸다. 해마다 8월 14일 ‘기림의 날’을 기념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시민모임’ 주최로 열린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날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자신의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이다.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기림의 날’로 부르며 올해 3회째 맞이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자신의 고통과 아픔을 인권과 평화의 실천으로 승화시키신 할머니들의 뜻에 따라, 이제 여성의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실천해야 할 때”라며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에 시민들도 함께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에는 원래 네 명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살고 있었으나, 1월 한 분이 돌아가시면서 현재 총 세 명의 할머니가 계신다.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hhj25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