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도공단, 논산 취암동 관촉건널목 입체화 ‘교통편익 개선’

최종수정 2020.08.12 13:09 기사입력 2020.08.12 13:09

댓글쓰기

대전 동구 소재 철도공단(우) 및 한국철도(좌) 건물 전경사진.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대전 동구 소재 철도공단(우) 및 한국철도(좌) 건물 전경사진.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가 논산시 취암동 소재 관촉건널목의 입체화 공사에 착수한다. 입체화는 왕복 2차선에 연장 130m 지하차도를 신설해 이곳을 지나는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익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12일 철도공단에 따르면 관촉건널목은 1914년 호남선 건설 당시에 설치돼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시설물의 노후화와 보행자 통행불편, 출퇴근 시간대 상습교통정체 등의 문제로 입체화 공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철도공단은 2023년 5월 완공을 목표로 관촉건널목의 입체화를 위한 지하차도 건설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입체화 공사가 완료되면 인근 주민의 교통편익을 개선하고 논산역과의 접근성이 높아져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철도공단은 기대한다.

철도공단 성영석 충청본부장은 “무사고로 공사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사업을 적기에 완료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또 입체화 공사와 함께 선로변 환경개선사업도 병행해 주민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을 보장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