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산시, 소외계층 민·관 협력 맞춤형 복지지원

최종수정 2020.08.12 09:53 기사입력 2020.08.12 09:53

댓글쓰기

민간기관과 독거노인 주거환경 개선활동

사진=군산시 제공

사진=군산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군산시가 어려움에 처한 소외계층을 지원키 위해 민간기관들과 손잡고 독거노인 주거환경 개선 등 맞춤형 복지지원에 나섰다.


12일 시는 드림교회, 금강노인복지관,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 자원봉사센터 등 4개 민간기관과 함께 저장강박증으로 생활쓰레기를 집안 가득 쌓아둔 독거노인 가구의 쓰레기 수거와 소독작업 등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대상가구는 수년간 집에 쓰레기 등을 쌓아둬 화재위험과 위생 문제가 반복됐던 가구로 청소지원 도움을 거부했지만 참여기관들과 함께 설득해 청소를 결정, 당일 2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5t 분량의 쓰레기를 처리했다.


또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배와 장판 등을 새로 해드리고 병원치료 및 상담 등을 병행해 앞으로 쓰레기를 적치하지 않도록 사후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민·관 협력 통합사례관리는 복합적인 어려움에 처한 주민의 문제를 공무원과 민간기관이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관리시스템으로,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대상자가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도록 돕는다.

김장원 복지정책과장은 “민간기관들과 연합해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도와 드리면서 저소득층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