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륙도서 파도에 휩쓸린 중학생 사망…"친구들 영상 찍느라 신고 늦게 해"

최종수정 2020.08.07 11:22 기사입력 2020.08.07 11:22

댓글쓰기

부산해양경찰서./사진=연합뉴스

부산해양경찰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최근 부산시 오륙도 인근 해상에서 중학생이 파도에 휩쓸려 사망한 가운데 현장에 있던 친구들이 영상을 찍느라 신고가 늦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해경이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 올라온 부산 오륙도 앞 해상서 발생한 중학생 익사 사고와 관련된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7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3시쯤 부산 남구 오륙도 선착장 앞바다에서 중학생 A(14) 군이 파도에 휩쓸렸다. A 군은 한 시간 뒤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 가운데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A 군의 사고와 관련해 '억울하게 죽은 OO이의 원한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친구들은 장난인지 알고 영상을 찍고 웃으며 사진을 찍었으며, 영상을 찍을 시간에 구급대원을 불렀으면 살았다고 한다"라면서 "아이들의 처벌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7일 오전 11시 기준 11만여 명이 동의했다.

부산해경은 "A 군의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제기된 의혹에 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