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택트 집중한 SK텔레콤, 코로나19에도 영업익 11.4%↑

최종수정 2020.08.06 09:36 기사입력 2020.08.06 09: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SK텔레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2분기 두 자릿수 늘어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른바 언택트(비대면) 서비스가 주목 받으며 미디어 등 뉴비즈(New Biz.) 부문을 중심으로 고속 성장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5G 망 구축 등 설비투자도 1년 전보다 50% 이상 늘렸다.


SK텔레콤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분기 매출 4조6028억 원, 영업이익 3595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7%, 11.4% 증가한 규모로 시장 예상치를 웃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영향 등으로 66.8% 늘어난 4322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은 언택트 시대 고객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로 분석된다. 뉴비즈 부문의 핵심 사업인 미디어, 보안, 커머스의 총 매출액은 1년 전보다 13.4% 증가했다. 연결 영업이익에서 자회사 이익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분기 15% 수준에서 올 2분기 약 25%로 대폭 확대됐다. SK텔레콤 측은 "코로나 장기화 및 5G 네트워크 투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언택트에 특화된 다양한 신사업을 성장 동력으로 안착시킨 결과"라고 설명했다.


미디어 사업은 지속적인 IPTV 가입자 성장과 지난 4월 30일 완료된 티브로드 합병 영향에 힘입어 전년 대비 16.2% 증가한 918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ADT 캡스 등 보안사업 매출(3230억원), 커머스 사업 매출(1926억원)도 각각 8%대 성장을 나타냈다. 주력인 이동통신 부문에서도 실적 개선세가 눈에 띈다. 2분기 무선 매출은 2조93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 늘었다.


5G 망 투자로 인해 SK텔레콤의 2분기 설비투자는 9178억원으로 1년 전보다 56.7% 증가했다. 상반기 누적 투자액은 전년비 33.5% 증가한 총 1조2244억원이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1 센터장은 “코로나 장기화에도 뉴비즈 중심의 다각화된 포트폴리오가 실질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회사의 장기적 성장을 위해 변화와 혁신을 지속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