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수의 비밀? 100살 사는 고래상어 게놈 풀었다

최종수정 2020.08.05 09:06 기사입력 2020.08.05 09:06

댓글쓰기

UNIST·국내외 공동연구, 근해서 잡힌 고래상어 표준게놈 구축
생물 노화·진화 실마리 제공…美 국립과학원회보에 게재

유니스트 박종화 생명과학부 교수.

유니스트 박종화 생명과학부 교수.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노화와 진화의 비밀을 풀 실마리가 될 수 있을까? 세상에서 가장 큰 어류인 고래상어의 게놈(유전체, GENOME) 분석 정보가 공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게놈산업기술센터(KOGIC)는 하버드대, 서울대, 제주대, ㈜클리노믹스 등과 공동 연구를 통해 멸종위기 종인 고래상어의 유전체 정보를 해독하고 조립, 분석한 결과를 세계적인 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

분석 결과 유전자의 길이와 수명 간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한국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 제공한 고래상어 샘플로부터 완성한 고래상어 표준 게놈을 84개 생물의 전장 게놈(whole genome) 정보와 대조해 고래상어의 ‘인트론’의 길이가 다른 생물체에 비해 긴 것을 확인했다.


인트론은 유전자 중 단백질 합성에 관여하지 않는 부분으로, 수명과 연관 있는 기초대사량(Basal Metabolic Rate, BMR)과 관련이 있다.


고래상어를 포함한 85종 생물 비교 연구를 통한 다양한 상호 연관관계 분석 그림.

고래상어를 포함한 85종 생물 비교 연구를 통한 다양한 상호 연관관계 분석 그림.



고래상어는 평균 길이가 20m, 무게 42t에 이른다. 가장 오래 산 고래상어의 경우 수명이 약 100년에 이를 정도로 수명도 길다.

일반적으로 몸집이 큰 생물체는 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어 수명이 길다고 알려졌지만, 고래상어의 정확한 장수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었다.


UNIST 게놈산업기술센터 연구팀은 고래상어의 표준게놈을 구축하고 이를 84개 생물체의 게놈과 대조해 고래상어가 상대적으로 긴 ‘인트론’(Intron)을 가진 것을 밝혀냈다.


고래상어는 다른 생물체보다 염기서열이 반복되는 형태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규칙 있는 반복서열이 인트론 부위에서 많이 발견됐는데, 이는 인트론 부위가 또 다른 기능을 가질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


연구팀은 인트론의 새로운 기능 중 일부가 노화와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제1저자인 박승구 UNIST 박사는 “고래상어 유전자에는 그 기능이 명확하지 않은 ‘CR-1’, ‘Penelope’와 같은 반복서열이, 다른 생물 종들과 비교했을 때 확연히 많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고래상어의 인트론 기능 중 노화에 영향을 미치는 기능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팀은 몸집과 기초대사량, 게놈 크기 등 수명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진 요인과 고래상어의 게놈 특성과 연관된 각종 요소를 84종의 생명체와 비교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인트론 내에 존재하는 반복서열들에 대한 생물종 함량비.

인트론 내에 존재하는 반복서열들에 대한 생물종 함량비.



이 과정에서 고래상어의 표준 게놈도 구축했다. 게놈 해독을 통해 얻은 수십억 개의 짧은 단위의 염기서열을 새롭게 조립해 염기쌍 32억개를 가지는 고래상어 표준 게놈 지도를 구축했다.


연구팀은 고래상어의 신경 관련 유전자들이 긴 인트론을 갖는다는 사실을 최초로 밝혀냈다. 이번 연구에서 고래상어의 신경연결성(Neural connectivity) 기능을 갖는 유전자 길이가 다른 유전자 길이보다 길다는 사실도 증명한 것이다.


신경 관련 유전자는 생물 진화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며 보통 신경 관련 유전자들은 길이가 길수록 유전자가 잘 발현되며, 발현 조절이 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신저자인 박종화 UNIST 교수는 “이번 고래상어 게놈 분석 결과는 고래상어 진화 연구를 넘어 인간을 포함한 다양한 생물 종 노화연구에 매우 중요한 실마리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美 하버드대 조지 처지( George M. Church) 교수, 뉴멕시코대 제레미 에드워드(Jeremy S. Edwards)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