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2P 금융' 팝펀딩 대출채권 연계 사모펀드 63% 환매중단

최종수정 2020.07.14 10:20 기사입력 2020.07.14 10:20

댓글쓰기

'P2P 금융' 팝펀딩 대출채권 연계 사모펀드 63% 환매중단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개인 간 거래(P2P) 대출사 ‘팝펀딩’ 연계 사모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가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팝펀딩 연계 사모펀드 투자자 10명 중 4명은 60대 이상 고령층이었다. 라임자산운용과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처럼 사모펀드 판매는 은퇴를 앞둔 50대, 은퇴 이후의 고령층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14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각 운용사가 집계한 팝펀딩과 연계된 사모펀드 설정액은 총 1668억원이었고, 이중 1059억원(63%)이 환매 중단된 것으로 집계됐다. 팝펀딩이 실행한 대출에 투자했다가 연체가 생기면서 자금을 돌려받지 못해 환매가 중단된 것이다.

운용사별로 보면 자비스자산운용의 설정액 630억원 전액 환매 중단됐고, 헤이스팅스자산운용은 340억원 중 240억원, 코리아에셋 449억원 중 140억원, JB자산운용이 49억원 전액 환매 중단됐다. 옵티멈자산운용은 200억원이 설정돼 있으나 아직까지 환매 중단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 상품은 모두 증권사에 판매됐다. 지난달 23일 기준으로 집계된 증권사별 판매현황을 보면, IBK투자증권 485억원, 한국투자증권 396억원, 신한금융투자 395억원 순으로 판매됐다. 총 판매액 1437억원 중 일반 투자자에게 567억원, 전문투자자에게 864억원이 판매됐으며 일반 투자자는 개인이 절대다수(판매액 기준 97.6%) 였다.


판매사들이 집계한 개인 고객의 연령별 판매현황을 보면 이 상품은 50대 이상 장년층에 집중적으로 판매됐다. 개인 투자자 계좌 385개 중 50대 계좌가 138개(35.8%)로 가장 많았고, 60대(23.6%), 40대(15.5%) 순이었다. 70대 이상의 노인에게 판매한 경우도 17.6%로 나타났다. 설정액 기준으로 보면, 일반 투자자의 경우 50대가 194억3000만원, 60대가 142억8000만원, 70대가 92억1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 일반 투자자의 설정액이 전체 개인투자자 설정액의 40%를 차지했다.

민형배 의원은 “고령의 일반 투자자들은 정보 접근성이 부족할 수 있는데 금융투자상품 위험등급이 1~2등급인 펀드가 많이 판매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이어 “사모펀드 환매 중단사태가 향후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금융당국의 면밀한 관리감독이 요구된다”며 “7월 국회에서 사모펀드 규제, 감독계획 등의 미비점에 대해 살펴보고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팝펀딩은 동산담보대출로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 사례로 꼽히기도 했던 곳이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금감원이 팝펀딩을 검사한 결과 자금을 돌려 막거나 유용한 정황이 포착됐고,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P2P 금융은 금융회사를 거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대출자와 투자자를 연결해주는 핀테크(금융+기술) 서비스로 2015년 국내에 도입된 뒤 급격히 성장했다. 누적 대출액은 2017년 말 1조 7000억원에서 지난달 기준 10조원으로 5배 넘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연체율은 5%에서 17%로 상승했다. 다음 달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